UPDATED. 2018-11-17 15:46 (토)
남북 화해 무드 … 금강산 폐막식 가능할까?
남북 화해 무드 … 금강산 폐막식 가능할까?
  • 윤상민 기자
  • 승인 2018.07.09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영상위원회, 2019 평창남북평화영화제 개최

강원영상위원회(이하 강원영상위)가 지난 3월 출범 이후 개최 포부를 밝힌 평창남북평화영화제(이하 남북평화영화제)의 추진에 대한 구체적인 청사진을 공개했다. 

남북평화영화제는 지난 2일 “평화와 번영의 강원시대를 열어 가겠다”는 취임 일성으로 민선 7기 강원도지사 임기를 시작한 최문순 강원도지사의 5대 도정 목표 중 ‘남북교류와 평화·경제 중심, 포스트 올림픽과 관광·문화 중심 비전’ 안에서 세부 추진전략을 수립해 나갈 계획이다. 나아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공 개최로 새 지평을 연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의 기치를 그대로 이어받아 남북평화시대의 중심 강원도의 이니셔티브를 공고히 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남북평화영화제는 강원영상위원회(이하 강원영상위)가 지난 3월, 2019년 한국영화 10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개최 논의를 시작한 프로젝트다. 영화배우 문성근이 강원영상위의 삼고초려 끝에 조직위원장직을 수락했다. 또한 문성근은 영진위가 남북 교류 재개를 위해 설립 예정인 ‘남북영화교류특별위원회’의 중책까지 맡게 돼 보다 전방위적인 활동이 기대된다. 한편, 방은진 강원영상위 위원장은 남북한 영화인의 적극적인 교류가 남북영화제의 주력 지점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를 위해 조선문학예술총동맹 산하기관인 조선영화인동맹 등의 실무진을 만나 남북 영화인들의 교류, 영화제 프로그램 등을 함께 꾸릴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폐막식을 금강산 등에서 여는 것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현재 남북 문화교류는 북미, 남북중미, 아울러 일본과의 첨예한 정치적 이슈에도 불구하고, 다가오는 8월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의 종목별 단일팀 결성 등 체육계에서 이미 속도를 내고 있는 것이 사실. 하지만 영화계는 참여정부 시절 진행된 부산국제영화제의 북한영화 상영과 민간에서 진행된 남북합작프로젝트 추진 이후 완전히 단절되었던 만큼, 대북 접촉의 방법과 창구를 정부와 민간 차원에서 신중하고 면밀히 검토해 진행하게 될 전망이다. 

영화제의 명칭은 애초 평창이 전 세계에 전한 평화 올림픽의 기치를 이어받기 위해 ‘평창국제평화영화제’라는 가칭으로 일부 기사화된 바 있으나, 최근 영화제추진위원회의 2차 정기회의에서 문성근 조직위원장이 발의한 영화제 정체성 강화에 대한 공식명칭 논의를 통해 최종 ‘평창남북평화영화제’로 잠정 확정됐다. 남북평화영화제는 평창과 강릉 일원을 중심으로 내년 6월 개최를 목표로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윤상민 기자 cinemonde@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