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3 09:52 (목)
고려대 박물관, “여민동락與民同樂 - 조선시대의 연회와 놀이” 특별전 개최
고려대 박물관, “여민동락與民同樂 - 조선시대의 연회와 놀이” 특별전 개최
  • 교수신문
  • 승인 2018.05.30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오사마방회도_고려대박물관

과거 우리 조상들은 무엇을 하며 놀았을까. 조선시대 놀이 문화를 한 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는 특별전이 열린다. 고려대 박물관(관장 전경욱)은 한국대학박물관 연합전으로 회화에 기록된 우리의 전통 놀이와 그 문화를 감상할 수 있는 “여민동락與民同樂 - 조선시대의 연회와 놀이” 특별전을 개최한다.

오는 8월 11일까지 고려대 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열리며 개막식은 오늘(30일) 오후 2시부터 개최된다.

특별전은 우리의 전통 ‘연회(잔치)’와 ‘놀이’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가는 내용으로 구성된다. 왕실과 사대부, 관가와 민가 등 계층별로 구분된 회화 작품들을 통해 축하와 위로, 만남과 헤어짐 등 다양한 일상의 모습들을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전시는 문화체육관광부의 한국대학박물관 진흥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올해 처음 시작됐다. 이 사업에 선정된 고려대 박물관에는 전국 15개 대학박물관이 출품한 동일한 주제의 유물이 전시된다. 이 사업은 전국 100여 개 대학박물관이 각 지역의 문화 거점으로 활용되는 것으로 목표로 하고 있다.

전시되는 대표적인 유물은 보물 제1394호 경기감영도(삼성미술관 리움 소장), 전 김홍도 필 평안감사향연도(국립중앙박물관), 기산 김준근의 조선풍속도(숭실대학교 한국기독교박물관), 왕세자두후평복진하도병(고려대박물관) 등 15개 대학박물관(가톨릭관동대학교박물관, 건국대학교박물관, 경기대학교 소성박물관, 경희대학교중앙박물관, 고려대박물관, 국민대학교박물관, 계명대학교 행소박물관, 동아대학교 석당박물관, 서울대학교박물관, 성균관대학교박물관, 숭실대학교 한국기독교박물관, 육군박물관, 연세대학교박물관, 원광대학교박물관, 한양대학교박물관)과 5개 기관 대여품 포함 60여점의 놀이 관련 유물이 출품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