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9 16:07 (수)
숙명여대, 창학자 순헌황귀비 기리는 명예도로 명명 기념식 개최
숙명여대, 창학자 순헌황귀비 기리는 명예도로 명명 기념식 개최
  • 교수신문
  • 승인 2018.05.30 0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창학 112주년 맞아 숙명여대 창학자인 순헌황귀비의 업적 기리는 명예도로 명명식 열어
- 근대 여성교육의 선구자인 순헌황귀비의 업적 재평가하는 연구활동 지속 전개

숙명여대(총장 강정애)가 순헌황귀비길 명예도로 명명 기념식 행사를 지난 25일 용산구 청파동 숙명여대 정문에서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대한제국 시절 숙명여대의 모태인 명신여학교를 설립하며 근대여성교육의 싹을 틔운 순헌황귀비의 공을 기리는 명예도로가 조성된 것을 기념하고자 마련됐다.

창학 112주년을 맞이한 숙명여대는 올해 용산구청과 협의해 숙명여대 입구 사거리부터 효창공원삼거리까지 이어지는 청파로47길에 순헌황귀비길이라는 명예도로명을 새롭게 부여했다. 명예도로명은 오는 2023년까지 5년간 유지한다.

기념식에는 강정애 숙명여대 총장, 이승한 학교법인 숙명학원 이사장, 정순옥 숙명여대 총동문회장을 비롯해 진영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김성수 용산구 부구청장, 이정자 명신여학원 이사장 등 약 100명의 내외빈이 참석했다. 

기념식이 끝난 뒤에는 순헌황귀비길 주변 상인과 주민들에게 떡과 함께 순헌황귀비길 명명의 의미를 소개하는 자료를 돌리며 지역사회와 뜻을 공유하는 홍보활동도 전개했다.

강정애 총장은 “112년 전 명신여학교를 설립하며 여성교육이라는 교육 패러다임의 혁신을 가져온 순헌황귀비의 정신은 현재까지 면면히 이어지고 있다”며 “순헌황귀비길을 만들어 그 뜻을 기리는 것은 곧 교육을 통해 새로운 미래 사회를 개척할 인재를 키우겠다는 숙명의 선언과 같다”고 밝혔다.

대한제국 고종황제 비인 순헌황귀비는 열강의 침략으로 혼란스러웠던 1906년 ‘여성교육을 통한 구국’이라는 애국애족(愛國愛族)의 정신으로 명신여학교를 설립해 근대 여성교육의 기틀을 마련했다. 명신여학교는 이후 황실의 지속적인 후원과 거국적인 모금운동 등을 거치며 오늘의 숙명여중·고, 숙명여대로 발전했다.

숙명여대는 순헌황귀비길 명예도로 명명을 시작으로 순헌황귀비의 업적을 재평가하는 연구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여 내년 창학 113주년에 관련 포럼을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