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6:57 (금)
전북대, 美 국립산업안전보건연구원과 공동 연구
전북대, 美 국립산업안전보건연구원과 공동 연구
  • 문광호
  • 승인 2018.04.04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총장 이남호)와 미국 국립산업안전보건연구원(원장 John Howard박사)이 에너지 자원 개발 및 광산 안전에 관련한 공동 연구를 수행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양 기관은 지난 3일 이남호 총장을 비롯한, NIOSH-Spokane 연구소(SRL, 구 미광무국) 김보현 박사, 이형우 국제협력본부 본부장, 전북대 부설 에너지·자원개발 연구소 송영수 소장, 조상호 공과대학 부학장, 이시훈 자원·에너지공학과 학과장가 참석해 향후 협약서 이행에 관하여 의견을 나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오는 2022년 12월 30일까지 연구협력을 비롯해 연구원 교류, 연구장비의 공동 활용, 정보공유체계 강화 등을 통해 에너지자원개발 및 광산안전에 관련된 원천기술개발과 실용화를 위한 국제공동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이번 협약의 상대기관인 NIOSH-SRL은 피츠버그 연구소와 함께 미국 보건복지부 산하 국립산업안전보건연구원(National Institutes for Occupational Safety and Health, 이하 NIOSH)에 소속돼 있는 연방 정부 기관이다.

NIOSH는 석탄광 및 금속/비금속 광산에 대한 채광, 안전, 환경에 관한 연구를 수행하는 곳이다. NIOSH의 자원개발 관련 주요업무는 연방정부 예산을 바탕으로 한 연구 활동을 통해 광산안전보건청(MSHA)에 적절한 기준을 제안하고 노천광, 석탄광 및 금속/비금속 지하광산, 석유가스개발관련 안전 활동에 관여하고 있다.

또한 미국 내 자원공학과(mining engineering)를 보유하고 있는 대학에 연구기금을 지원해 신진교수들의 정년보장을 위한 연구활동과 박사과정 대학원생 양성 등에 기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