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2 20:14 (목)
서울과기대-노원경찰서, 대학가 `젠더폭력 소탕작전`나선다
서울과기대-노원경찰서, 대학가 `젠더폭력 소탕작전`나선다
  • 문광호
  • 승인 2018.03.27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과학기술대(총장 김종호, 이하 서울과기대)와 노원경찰서(서장 임정주)가 학내 여성안전 및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지난 23일 서울과기대 대학본부에서 양측은 ‘警·學 공동체 치안 활성화와 젠더폭력 근절을 위한 업무협약’체결했다.

협약의 세부 내용으로는 노원경찰서에서 △학내 112순찰차량 강화(1일, 3회 이상) △젠더폭력 피해자 상담 쉼터 제공 △피해자 전담 경찰관 운영 △야간 및 심야시간대 안심귀가를 지원하는 내용 등을 포함하고 있다. 대학 측에서는 △112범죄신고 등 치안행정 적극협력 △노원경찰서 주관 여성안전 점검(안심귀갓길, 화장실 몰카 등) 협조 △警·學 합동 캠페인 및 순찰에 적극 동참하고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임정주 노원경찰서장은 “노원경찰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정부 100대 국정과제의 ‘사회적 약자 보호 3대 치안정책’ 중 젠더폭력 근절에 대한 확고한 의지로 서울과기대 학내 치안확립에 전방위적인 노력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김종호 서울과기대 총장은 “서울과기대 구성원의 안전을 지켜주는 노원경찰서 치안행정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각종 합동점검및 캠페인에 동참함으로써 노원구 공동체 치안 활성화에 앞으로도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