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2 14:09 (수)
전주대 한국고전학연구소, 임진왜란자료 『쇄미록』 교감·표점 사업 선정
전주대 한국고전학연구소, 임진왜란자료 『쇄미록』 교감·표점 사업 선정
  • 교수신문
  • 승인 2018.03.15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대(총장 이호인) 한국고전학연구소(소장 변주승)가 지난해 임진왜란자료 『쇄미록』 재번역 사업에 이어, 올해에도 『쇄미록』 교감·표점 사업에 선정되었다. 본 사업은 국립진주박물관(관장 최영창)의 주관으로, 임진왜란 당시 오희문의 피난일기인 『쇄미록』에 대한 번역 및 교감 표점본을 발간해 대국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올해 6월까지 진행된다.

『쇄미록』은 보물 제1096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이순신의 『난중일기』, 유성룡의 『징비록』과 더불어 임진왜란 시기의 대표적 기록물이다. 『쇄미록』은 총 7책 분량의 필사본으로 당시의 전쟁에 관한 실상이 풍부하게 묘사되었을 뿐 아니라, 음식, 제사, 질병, 민간요법, 상업 활동, 유언비어 등 당시의 사회 제도와 풍습은 물론 생활상을 상세히 기록하고 있어 학계의 관심이 매우 높은 사료이다.

『쇄미록』은 본래 1962년에 국사편찬위원회에서 원문 탈초본이 간행되었다. 하지만 실제 원본과 대조해 보면 오자, 탈자, 결손 등의 문제점을 지니고 있다. 이번 사업은 철저한 원문 대조를 거쳐 여러 가지 문제점을 보완하는 한편, 교감·표점 작업을 통해 우리나라 및 중국, 일본 등의 한자문화권은 물론 서양의 연구자들까지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함으로써 임진왜란 기록물의 세계화에 기여하는 것이 목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