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2018년도 연세 공대 10대 특허기술 시상식’ 개최  
연세대, ‘2018년도 연세 공대 10대 특허기술 시상식’ 개최  
  • 교수신문
  • 승인 2018.03.09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대 공과대학(학장 홍대식) 공학연구원은 지난 7일 신촌캠퍼스 제1공학관 대회의실에서 ‘2018년도 연세 공대 10대 특허기술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번 시상식은 연세대에서 개발된 특허기술 중 기술적 가치와 산업적 파급효과까지 고려해 선정한 총 10가지 특허기술 개발자들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연세대에서 공과대학을 대표하는 특허기술을 선정해 시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심사에는 교내외 전문가그룹과 투자자들이 참여했다.

연세대는 선정된 특허기술 관련 상세자료를 국내외 관련기관 및 기업에 배포하는 등 빠른 상용화를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선정 기술 중 이창하 교수(화공생명공학과)팀에서 개발한 기포 반응기는 특히 주목할 만하다. 선박 무게중심 유지를 위해 사용하는 평형수의 해양 생태계 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개발된 것이다. 국제해양기구(IMO)가 2024년까지 모든 선박에 평형수 처리를 의무화하는 국제법을 발효함에 따라 관련 시장 규모가 40조 이상으로 추산된다.

김시호 교수(글로벌융합공학부)팀의 새로운 사용자 인터페이스(Natural User Interface; NUI)는 사용자 얼굴 피부의 수축 및 이완을 감지해 입력 신호로 활용한다. 인체에 무해한 적외선의 인체 피부 확산 특성을 이용한 것으로, 손이 자유롭고 사용이 손쉽다. 손을 쓰지 않고 수술, 공작 등 고난도 작업까지 수행 가능해진다는 점에서 관련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명재민 연세공학연구원장은 “연세대 공과대학은 앞으로 논문 위주의 연구에서 벗어나 산업적 파급효과가 큰 신기술들을 적극 개발하고 사업화하겠다”며 “연세대는 물론 한국을 대표할 새로운 기술 개발을 통해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며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번에 선정된 10대 대표 특허기술에 대한 상세정보는 공학연구원 홈페이지(http://yier.yonsei.ac.kr)에서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