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3 00:49 (목)
한국방송통신대 교수협의회 “총장 임용, 절차적 정당성 뒤따라야”
한국방송통신대 교수협의회 “총장 임용, 절차적 정당성 뒤따라야”
  • 한태임 기자
  • 승인 2018.02.02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민승 방송대 교수협의회장이 ‘총장 직권임명 반대 및 자율적 해결 보장 요청’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방송대 교수협의회

한국방송통신대학교(이하 방송대)가 총장 임용을 놓고 좀처럼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교육부는 지난해 8월 국립대 총장임용의 자율권 확대를 약속한 바 있다. 특히 과거 정부의 일방적인 임용 제청 거부로 총장 장기공석 상태에 놓여있던 대학(공주대, 광주교대, 방송대, 전주교대)의 경우에는 기존 후보자들의 ‘적격’ 여부를 재심의해 해당 대학에 통보하고, 대학 구성원들이 적격 후보자 ‘수용’ 여부를 제출토록 했다.

방송대는 1순위, 2순위 후보자 모두 ‘적격’ 통보를 받았다. 그러나 구성원들의 의견 수렴 과정에서 쉽사리 합의를 이루지 못하고 있다. 교수협의회 측은 “총장 선출 이후로 3년 6개월의 시간이 지나 기존 공약의 수정이 불가피하며, 학내 구성원들의 변동이 있어 ‘재신임’ 절차가 필요하다”는 입장이지만, 직원 및 학생 단체가 ‘1순위 후보자 임용’을 집단 의견으로 제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민승 방송대 교수협의회장은 “교수회는 개인별 투표를 진행했지만, 직원 및 학생 단체가 내놓은 ‘집단 의견’은 충분한 의견수렴 과정을 거치지 않았기 때문에 전자투표 등으로 ‘절차적 정당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민주적 절차에 따라 의견이 모이면 어떤 결과라도 수용할 가능성이 있다”는 뜻을 내비치기도 했다. 방송대 교수협의회는 학내 민주적 거버넌스를 우선 정착시키기 위해 교육부에 ‘총장 직권임명 보류’를 요청해둔 상태다.

한태임 기자 hantaeim@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