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또 다시 대학가 흔드나?
‘4차 산업혁명’ 또 다시 대학가 흔드나?
  • 한태임 기자
  • 승인 2018.01.19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가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을 지정해 운영키로 했다. 기존의 LINC+ 일반대 산학협력고도화형 선정 대학(55개교) 가운데 10개교를 선정해 교당 10억 원 내외를 지원한다.

교육부는 지난 16일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지정 및 운영계획’을 확정·발표했다. 앞으로 선정될 ‘혁신선도대학’은 4차 산업혁명 유망분야의 인재 양성을 목표로 대학 내 교육과정, 교육환경, 교육방법 3개 분야의 개편을 추진하게 된다. 

‘교육과정’ 분야에서는 기존 정규 교육과정을 4차 산업혁명 친화적 커리큘럼으로 개편한다. 학과 간 교육과정을 개방하고 공유해 학생의 융합 학습 기회를 확대한다. ‘교육방법’ 분야에서는 온·오프라인 연계 교육, 거꾸로 학습, 프로젝트 기반 수업(PBL) 등 혁신적 수업 방법을 확산한다. 학생 평가 체제도 질적 평가 체제로 추진한다. ‘교육환경’ 분야에서는 새로운 교수법을 적용하고 실험실이나 강의실 같은 물리적 환경을 개선하는 동시에, 교육과정 개발과 교수법 혁신활동 실적을 교원 업적평가에 반영토록 할 계획이다.

교육부의 계획을 접한 교수들은 대부분 부정적인 반응을 내비쳤다. 서울의 한 사립대 교수는 “개념도, 출처도 명확하지 않은 ‘4차 산업혁명’을 대학에까지 갖고 들어오려 하느냐”면서 “대학을 ‘개혁’하는 게 아니라 ‘시장판’으로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교원 업적평가에 교육과정 개발 및 교수법 혁신 활동 실적을 반영키로 한 대목에서는 “대학이 할 일이지, 교육부가 개입할 일은 아니다”며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한태임 기자 hantaeim@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