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목 영남대 교수, 철학·인문학 서적 7권 동시 출간
최재목 영남대 교수, 철학·인문학 서적 7권 동시 출간
  • 교수신문
  • 승인 2018.01.08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명학·동아시아사상 등 전문학술서부터 에세이·문화·예술평론집까지 망라
교육·연구와 함께 집필도 놓지 않아…내년 출간 서적까지 구상·준비 중

최재목 영남대 교수(철학과)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 중에 7권의 저서를 한꺼번에 출간한다. 이번에 출간하는 저서들은 전문학술서부터 에세이와 평론집 등 인문학 서적까지 다양한 분야를 망라한다. 지난 12월에 양명학, 불교, 동아시아 사상사와 관련한 전문학술서 4(상상의 불교학-릴케에서 탄허까지 양명학의 새로운 지평-숨은 얼굴 드러난 얼굴, 방법·은유·기획의 사상사 강화의 지성 하곡 정제두의 양명학)을 출간한데 이어, 1월 중에 에세이집과 시·예술·문화평론집 등 3[최재목의 횡설수설 터벅터벅의 형식, 최재목의 시·문화 평론집 상처의 형식과 시학, 길 위의 인문학: ()의 상실, 고전과 낭만의 상처)을 내놓을 예정이다.

최 교수는 지난해 <교수신문> 2017 올해의 사자성어로 선정된 破邪顯正의 추천자다. 최 교수가 이번에 출간한 책들도 파사현정이란 용어와 일정부분 맥을 같이 한다. 책 제목에서도 볼 수 있듯이 상상’, ‘새로운 지평’, ‘은유와 같이 이제까지 논의되던 틀에서 벗어나 새로운 시각으로 불교와 양명학, 사상사를 말하고 있다.

 

최 교수가 이번에 출간하는 인문학 서적은 그 동안 최 교수가 인문학 대중화를 위해 노력한 결과로도 볼 수 있다. 최 교수는 스무 살의 인문학’, ‘융합 인문학등의 명품 교양 강좌를 개설해 학생 및 대중과 호흡하는 철학을 만들기 위해 힘 쏟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15년 개설한 영남대의 인문학 교양 교과목 스무 살의 인문학은 수강정원이 500명인 대규모 강좌임에도 불구하고 매 학기 수강신청이 조기 마감될 정도로 학생들의 관심이 뜨겁다.

최 교수는 이번에 출간하는 책들은 그동안 해왔던 것을 정리하며 숨고르기를 한 내용으로 봐 주면 좋겠다고 집필 과정에서의 소회를 밝히며 이제부터는 좀 더 제대로 된 책을 쓰는데 집중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최 교수는 올해 발간될 다수의 저술들을 이미 출판사에 넘긴 상태며, 지금도 새로운 내용을 집필하기 위해 구상하는 등 다양한 분야의 책들을 올해와 내년에 걸쳐 출간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