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1위…지난해 6위 성균관대는 2위로 도약해
연세대 1위…지난해 6위 성균관대는 2위로 도약해
  • 윤상민
  • 승인 2017.12.15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CSR연구소, 2017 대한민국 사립대 사회책임지수 발표

 

연세대가 2017년에 가장 사회책임을 다한 사립대학교로 조사됐다.

한국CSR연구소(소장 안치용)는 한국사회책임네트워크와 공동으로 전국 154개 사립종합대학교를 대상으로 ‘2017 대한민국 사립대학교 사회책임지수’를 조사해 지난 13일 결과를 발표했다. 전문대학은 평가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 프로젝트 수행은 현대리서치에서 맡았다.

연세대는 노동·인권·학생·지역사회·환경·공정성·거버넌스의 7개 부문에 걸친 평가에서 4.0 만점에 3.675의 평점평균을 받아 ‘2017 대한민국 사립대학교 사회책임지수’에서 1위에 올랐다. 연세대는 학생, 지역사회, 환경 부문에서 A+ 등급을 받았으며 노동과 거버넌스 부문에서 좋은 평점을 받았다. 연세대는 지난해 사회책임지수에서 2위를 기록한 데 이어 올해 수위에 올라 두 해 연속 압도적인 성과를 보였다.

이어 성균관대(3.655), 한양대(3.574), 영남대(3.31), 한국기술교육대(3.427) 순으로 2~5위를 기록했다. 6~10위는 한림대(3.416), 순천향대(3.366), 가천대(3.365), 한국외대(3.356), 경희대(3.327) 순이었다. 10위권 내에 서울 소재 대학은 5개였고, 서울 소재 대학이 아닌 곳이 나머지 5개였다.

성균관대는 지난해 6위에서 올해 2위로 올라섰고, 한양대는 두 해 연속 3위를 지켰다. 두 해 연속 10위권 안에 든 대학은 연세대, 성균관대, 한양대, 한림대, 가천대, 한국외대 등 6개교였다. 지난해 1위를 차지한 이화여대는 입시부정이 미친 사회적 파장을 감안해 아예 평가에서 제외했다.

11~20위는 서강대(3.318), 국민대(3.312), 아주대(3.292), 동국대(3.262), 대구가톨릭대(3.252), 가톨릭대(3.222), 원광대(3.215), 중앙대(3.206), 상명대(3.2), 대진대(3.189)가 차지했다. 154개 대학 가운데 101위부터 154위까지는 순위 발표에서 제외했다.

‘사립대학 사회책임 지수’는 전국 154개 사립대학을 대상으로 노동·인권·학생·지역사회·환경·공정성·거버넌스의 7개 부문, 50개 항목에 걸쳐 최근 3년치 개별 대학의 사회책임 성과를 비교하여 평가하였다. 학생들이 대학에서 평가받듯 7개 부문의 성과를 학점부여 방식으로 측정했으며, 7개 부문에 각기 다른 학점을 부여해 평점평균을 산출했다.

가장 많은 배점(학점)이 부여된 학생 부문에서는 연세대, 성균관대, 한양대, 한국기술교육대, 한림대, 고려대, 포항공과대, 인천가톨릭대, 대전가톨릭대, 광주가톨릭대, 금강대, 꽃동네대가 A+ 등급을 받았다. 학생 부문 A+ 등급에서는 가톨릭 계열 대학이 다수 포진해 강세를 보였다. 학생 부문 A 등급 대학은 영남대, 한국외대, 순천향대, 경희대, 서강대, 아주대, 동국대, 건양대, 선문대, 한동대, 중원대, 영산선학대였고, A- 등급 대학은 가천대, 국민대, 중앙대, 인하대, 숙명여대, 한국성서대, 건국대, 예수대, 명지대, 한서대였다.

사회책임에 관한 국제 표준인 ISO26000을 기본틀로 삼은 평가지표는 한국 상황에 맞는 대학의 이해관계자별 사회책임 성과 측정 수단으로 구성됐다. 기존 대학평가에서 대표적으로 중요하게 간주한 취업률, 논문발표 건수 등은 사회책임 지수 평가지표에서는 제외됐고, 대학이란 조직 자체의 사회적 책임 이행 수준과 소통 역량을 측정하는 데에 역점을 뒀다.

안치용 한국CSR연구소장은 “기존 종합대학교 평가는 소위 신자유주의적인 경쟁력 위주로 평가지표가 구성돼 평가를 진행할수록 대학의 질적 수준을 떨어뜨린다는 비판을 받았다”며 “대안적 대학평가로 대학의 본령을 확인하고 점진적이지만 대학사회의 변화를 촉발하는 데 ‘사립대학 사회책임지수’의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대나무>33호에도 게재되었습니다)

윤상민 학술문화부 기자 cinemonde@kyosu.ne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