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2 06:53 (월)
2018년도 QS 아시아 대학 순위 발표…국내대학 중 KAIST 최고점으로 4위, 서울대는 11위
2018년도 QS 아시아 대학 순위 발표…국내대학 중 KAIST 최고점으로 4위, 서울대는 11위
  • 윤상민 기자
  • 승인 2017.10.18 10:4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위 20위 순위에 국내대 6곳 포함

영국의 세계 대학 평가 기관 QS가 고등교육 평가 전문가의 리서치를 바탕으로 2018년도 QS 아시아 대학 순위(QS University Ranking: Asia)를 발표했다. 본 순위에 따르면 상위 20위 순위 대학 안에 국내 대학은 총 6개 대학이 포함됐다. KAIST가 국내 대학으로는 가장 높은 순위인 4위에 올랐으며 서울대는 11위에 올랐다.

국내 대학의 지속적인 연구, 개발 부문에 대한 투자가 연구 생산성 부문을 높이는 데 기여한 것으로 평가됐다. 국내 상위 10개 대학 모두 연구 결과물 부문에서 향상된 결과를 보였다.

주요 순위 결과를 살펴보면, 난양공과대학(NTU)이 싱가포르 국립대학(NUS/2위)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홍콩과학기술대학교가 1순위 올라 3위에 랭크됐다. 상위 10위 순위에 홍콩 대학 4개가 포함되며 다른 아시아 지역보다 가장 많이 랭크됐다.

올해는 상위 10위에 최초로 중국 푸단대가 진입했다. 지난해보다 4순위 올라 7위에 랭크됐으며 9위 북경대를 제쳤다. 아시아 국가 17개국의 425개 대학이 순위에 포함됐다.

국내 대학 순위 주요 결과를 살펴보면, KAIST는 평가에서 전반적으로 0.8점 상승해 두 계단 올라 4위에 랭크됐으며, 100점 만점 중 97.7점을 받았다. 서울대는95.2점에서 94.8점으로 하향해 한 계단 하락하며 11위에 올랐다.

평가 항목 Papers per faculty에서 아시아 지역 내에서 연구 부문 최고 성과를 내고 있는 10개 대학 중에는 국내 3개 대학이 선정됐다. 100점 만점에서 100점을 받은 광주과학기술원, 포항공대(99.5점), 카이스트(99.4점) 순이다.

포항공대는 지난해에 이어 같은 순위인 12위에 올랐다. 45개의 국내 대학이 순위에 올랐으며, 19개의 국내 대학의 순위가 향상됐고 18개 대학은 순위가 하락했다.

 

윤상민 학술문화부 기자 cinemonde@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진실 2017-10-18 21:07:09
과거와 미래의 사이에 현재가 존재한다. 그런데 현재라는 시간에 최소한의 기간이 있다면 현재 속에는 다시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가 공존하게 되는 모순이 발생하므로 현재라는 시간은 기간이 제로인 시간이어야 하고 그러면 현재는 물론 과거와 미래도 존재할 수 없다. 중력과 전자기력을 하나로 융합한 통일장이론으로 우주와 생명을 새롭게 설명하는 책(제목; 과학의 재발견)이 나왔는데 노벨 물리학상 후보에 오른 과학자들도 반론을 못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