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서예의 어제와 오늘」展 개막…담론의 장이 펼쳐진다
「한글서예의 어제와 오늘」展 개막…담론의 장이 펼쳐진다
  • 윤상민 기자
  • 승인 2017.10.13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의전당, 한국서학회기증작품특별전 개최

예술의전당(사장 고학찬)은 지난 12일 서울서예박물관에서 한국서학회기증작품특별전 「한글서예의 어제와 오늘」展 개막식을 갖고 다음달 2일까지 전시를 이어간다.

이번 전시회는 1992년과 1993년에 개최한 <오늘의 한글서예작품 초대전> 출품작 82점을 지난 1월 10일 한국서학회로부터 일괄 기증받으며 성사됐다. 기증 작품 69점에 더해 올해 제작된 한글서예 작품 43점을 합쳐 총 112점이 전시된다. 기증 작품과 새로 작업한 작품이 나란히 전시됨으로써 25년을 관통하는 한글 서예의 흐름을 가늠하고 나아가 한글 서예의 미래도 전망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고학찬 예술의전당 사장은 개막식에서 “한글서예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미래의 방향 모색을 위한 담론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특히 한글서예작품으로는 최초로 옥션을 진행하고 학술대회도 개최하는 만큼 한글서예의 진흥방안을 관객과 함께 고민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번 전시회의 입장권은 성인 3,000원 학생 1,000원이며 예술의전당 홈페이지와 현장에서 구입 가능하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김응현 「두시언해(杜詩諺解)」, 김충현 「이정보(李鼎輔)의 고시조 한수 “국화야 너는 어이…”」, 서희환 「진리의 빛」, 권창륜 「「월 인천강지곡」 중에서」, 손인식 「사람, 아침 햇살 같은 사람」, 정주상 「전상도와 경라도의 교향곡」, 최민렬 「한결같이」, 조성자 「솔 향기 가득한 학 마을」 등의 작품이 전시된다.

학술대회와 프리뷰, K옥션 경매 등 다채로운 부대 행사도 예정돼 있다. 오는 27일 오후 2시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 4층 컨퍼런스홀에서 ‘21세기 한글서예의 방향’을 주제로 학술 대회가 개최되고, 11월 4일부터 8일까지 K옥션 전시장에서는 프리뷰 행사가 진행되며 11월 8일 오후 5시 한글서예 역사상 처음으로 작품 경매 행사를 갖는다.

윤상민 cinemonde@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