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3 00:49 (목)
계명대, 멕시코 지진 피해 성금 전달
계명대, 멕시코 지진 피해 성금 전달
  • 교수신문
  • 승인 2017.10.12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명대(총장 신일희)가 교직원들의 급여로 조성된 ‘계명1%사랑나누기’를 통해 최근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멕시코 국민들을 위해 성금 1천500만원을 전달했다. 김용일 계명대 학생부총장 일행이 지난달 28일에 주한 멕시코 대사관을 직접 방문해 수해복구 성금을 전달했다.

지난달 19일 멕시코에서 발생한 7.1규모의 강진은 멕시코시티를 중심으로 엄청난 피해를 주었다. 현재까지 사망자가 337명, 부상자는 8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40여 채의 빌딩이 붕괴됐고, 1만4천500여 채의 건물이 파손돼 수천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김용일 계명대 학생부총장은 “한 순간에 삶의 터전을 잃어버린 멕시코 사람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한다”면서 “큰 금액은 아니지만, 하루 빨리 정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블라디미르 멕시코 대사관 부공관장은 “지구 반대편의 먼 나라에 이렇게 관심을 가지고 도움을 줘서 감사하다”면서 “계명대의 마음이 멕시코 국민들에게도 잘 전달돼 큰 힘이 될 것이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사)계명1%사랑나누기는 계명대 교직원들이 2004년 자발적으로 조직했다. 900여 명의 교직원이 월급의 1%를 떼어 연간 4억 원 가량을 모은다. 기금은 장학금과 저소득층 지원, 국외봉사활동, 불우이웃 김장 및 연탄나누기, 난치병 학생 돕기 등으로 사용된다. 2010년 연평도 포격 피해자를 위해 1천만 원, 2011년 동일본 대지진 5천만 원, 2014년 세월호 피해지원 5천만 원 등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성금 전달과 봉사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