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뇌하는 ‘햄릿’ 홍광호-고은성, 냉철한 ‘클로디어스’ 양준모-임현수, 관능적인 ‘거트루드’ 김선영-문혜원, 순백의 ‘오필리어’ 정재은 사진 공개
고뇌하는 ‘햄릿’ 홍광호-고은성, 냉철한 ‘클로디어스’ 양준모-임현수, 관능적인 ‘거트루드’ 김선영-문혜원, 순백의 ‘오필리어’ 정재은 사진 공개
  • 윤상민 기자
  • 승인 2017.09.21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지컬 「햄릿: 얼라이브」, 11월 23일 예술의 전당 CJ토월극장 개막

셰익스피어 명작 『햄릿』을 국내 최초 창작뮤지컬로 제작해 화제를 모으고 있는 뮤지컬 「햄릿: 얼라이브」(연출·각색 아드리안 오스몬드)가 ‘햄릿’, ‘클로디어스’, ‘거트루드’, ‘오필리어’로 완벽하게 변신한 홍광호, 고은성, 양준모, 임현수, 김선영, 문혜원, 정재은 7인의 캐릭터 사진을 공개한다.

뮤지컬 「햄릿: 얼라이브」가 공개한 캐릭터 사진은 시공간을 뛰어넘은 듯한 고전과 모던함의 절묘한 조합을 엿볼 수 있다. 각각의 캐릭터로 완벽하게 몰입된 그들의 표정은 내면의 깊이까지 나타나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햄릿’ 역의 홍광호와 고은성은 어둠 속에서도 숨길 수 없는 강인함을 압도적으로 표현하였다. ‘삶과 고뇌’를 상징하는 로얄블루 왕관을 비뚤게 쓴 ‘햄릿’의 모습은 삶과 죽음에 대한 끊임없는 고뇌와 복잡한 마음을 담고 있다.

‘클로디어스’ 역의 양준모와 임현수는 냉철함이 묻어나는 카리스마를 뿜어내며 ‘욕망, 차가움, 권력’의 이미지를 완벽하게 완성시켰다. '클로디어스'의 브라운 왕관은 왕으로써 권력 그리고 왕좌의 무게감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매혹적이고 화려한 레드 왕관이 우아하게 표현된 ‘거트루드’ 역의 김선영과 문혜원은 고귀하고 기품 있는 자태를 뽐내며 강인한 여왕의 아름다움과 카리스마를 관능적인 매력으로 담아냈다.

순백의 순수한 사랑을 화이트 드레스로 표현한 ‘오필리어’ 역의 정재은은 슬픈 사랑을 암시하듯 기쁨과 슬픔이 동시에 묻어나는 듯한 미소로 완성도 높은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촬영은 아트디렉터 피그말리온 박재호 실장을 주축으로 한혜연 스타일리스트, 세트 스타일리스트 「그녀들의 만물사」 그리고 김호근 포토그래퍼가 참여하였다. 특히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뮤지컬 캐릭터 촬영 스타일링을 총괄한 한혜연 스타일리스트는 고전의 고리타분한 이미지를 탈피하여 동시대적이고 세련된 감각의 「햄릿: 얼라이브」를 탄생시켰다.

뮤지컬 「햄릿: 얼라이브」는 탄탄한 스토리, 현대적인 음악 그리고 제목 그대로 살아 숨쉬는 감각적인 무대를 예고하고 있다.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인 뮤지컬 「햄릿: 얼라이브」는 오는 9월 26일 1차 티켓을 오픈한다. 지극히 고전적이지만 가장 현대적인 ‘햄릿’을 그릴 뮤지컬 「햄릿: 얼라이브」는 11월 23일부터 2018년 1월 28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된다.

 

윤상민 기자 cinemonde@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