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9 15:17 (화)
HK1기팀들 ‘재진입’ 不可? … ‘일몰사업’ 논리 문제있다
HK1기팀들 ‘재진입’ 不可? … ‘일몰사업’ 논리 문제있다
  • 최익현 기자
  • 승인 2017.07.11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문한국(HK) 16개 연구소, 오는 8월 사업 종료되는데…

지난 해 11월, 인문한국(HK. 이하 HK)연구소들은 잠시 본업을 밀쳐놓고 국회 교문위의원들을 만나러 다녔다. 이들은 도종환, 손혜원, 유성엽, 유은혜 의원 등을 백방으로 설득했다. HK사업을 ‘일몰사업’으로 처리해 더 이상 지원하지 않으려 하는 움직임을 감지한 노력이었다.

의원들은 80억원의 예산을 끌어모았다. 최종적으로 여기에 50억이 더 증액된 ‘130억원’이 HK사업 예산에 보태졌다. 그런데 이 130억원을 놓고 묘한 기류가 형성됐다. 지난달 30일 한국연구재단에서 이들 16개 HK연구소소장, 교육부, 연구재단 관계자가 참여하는 간담회가 열렸다. 교육부는 HK사업이 ‘일몰사업’이라 10년간 지원 받아온 연구소는 사업재진입이 불가하다고 선을 그었다. 증액된 예산을 신규 신청 연구소에만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최인엽 교육부 학술지원과장은 자생성과 형평성을 강조했다. HK연구소들이 10년간 지원받았으면 자생적으로 꾸려나갈 수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학계 분위기를 내세웠다. 그는 10년간 사업에 참여하지 못했던 다른 대학 연구소들에게도 기회를 줘야한다고 말하면서, “연구소 소속 연구자들을 환갑이 될 때까지 국민 세금으로 부양할 수는 없지 않냐”고 지적했다.

송기정 인문한국(HK)연구소협의회 회장(이화여대·불문학)은 “세계적 연구소 육성과 인문학을 통한 시민사회 성숙을 내세운 이 사업은 연속성이 중요하다. 10년간 진행해온 사업들에 대해 지원을 중단한다면, 그간 온축한 인문학적 노력들은 수포로 돌아가게 된다. 또한 함께 연구해온 92명의 HK연구교수들의 생존도 위협받게 된다”고 ‘재진입’ 철회를 주장했다.

인문한국(HK)연구소협의회 측은 ‘투트랙’ 방안을 대안으로 제시한다. 기존 연구소들이 기득권을 내려놓겠다는 것인데, ‘신규 연구소선발 트랙’을 둬 신규 연구소는 신규끼리 경쟁하고, 기존팀은 기존 연구소끼리 경쟁을 붙여 ‘계속지원여부’를 평가하자는 제안이다. 진입여부를 아예 평가를 통해 결정하자는 것.

지난 10년간 인문학 온축에 국민의 혈세가 투입됐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솔깃한 방안이다.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 된다’는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의 ‘재진입 불가론’보다는 훨씬 설득력있다. BK+사업은 7년씩 3기째 진행 중이고, 중점연구소 지원사업도 6년, 9년씩 3기째 운영하고 있다. 특정 연구소들을 겨냥해 ‘재진입 불가’를 외치는 목소리에 정치적 속셈이 실리지 않았다면, 인문학도 살리고 시민사회의 성숙도 함께 꾀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

최익현 기자 bukhak64@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