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9:10 (금)
“심리상담, 진로교육 통해 적응 돕는다” … ‘초기 정착 매뉴얼’도 개발
“심리상담, 진로교육 통해 적응 돕는다” … ‘초기 정착 매뉴얼’도 개발
  • 김홍근 기자
  • 승인 2017.03.27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탈북학생 교육지원 사업 계획발표
탈북학생은 해마다 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들의 사회 적응 등을 도울 지원 방안은 턱없이 부족했다. 이러한 현실을 반영해 탈북학생의 안정적인 적응을 돕고 진로·진학 등을 전문적으로 교육할 수 있도록 하는 교육부의 구체적 지원 방안이 제시돼 관심이 모아진다.
 
교육부(장관 이준식)는 지난 24일 탈북학생이 우리사회에 통합된 일원으로 적응하고, 통일 시대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육성하는 것을 골자로 한 ‘2017년 탈북학생 교육지원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사업의 중점 추진 과제는 △맞춤형 교육 강화 △진로·직업교육 내실화 △교육지원기반 공고화 등이다.
 
교육부에서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지난해 4월 기준으로 전국 초·중·고교에 재학 중인 탈북학생은 총 2천517명이었다. 2010년 약 1천400명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증가속도가 꽤 빠르다고 분석할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증가추세에도 불구하고 그들의 학교 적응과 성장·자립을 위한 제도는 미비하다는 지적은 곳곳에서 제기되고 있었다. 이에 교육부는 이번 사업 계획을 통해 탈북학생들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방안으로 세 가지 중점 추진 과제를 제시했다.
 
먼저, ‘탈북학생 맞춤형 교육 강화’ 방안으로 한국어 교육 강화와 심리상담, 맞춤형 멘토링이 실시된다. 전체 탈북학생의 절반 이상을 한국어 구사 능력이 낮은 중국 등 제3국 출생 학생이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입국초기 교육기관인 ‘삼국초’ 등에 이중언어 강사 추가 배치를 추진한다. 또 정서적으로 불안한 탈북한생에 대한 상담 지원을 위해 전환기 학교인 ‘한겨레중·고’에 전문심리 상담사를 신규로 배치할 계획이다. 탈북학생의 개인적 교육 수요를 위한 1:1 멘토링도 실시할 방침이다.
 
또한 탈북학생들의 진로·직업교육 확대를 위해 기존 운영 프로그램 6개 분야(바리스타, 중장비, 조리실습, 네일아트, 피부미용, 제과제빵)에 △3D 프린터 △용접 △자동차 정비 등 3개 분야가 추가로 운영된다. 일반학교에 재학 중인 탈북학생에 대해서는 정책연구학교나 수업연구회 등과 연계해 진로상담, 직업체험활동 등 시·도교육청별로 진로·직업캠프를 지원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탈북학생의 교육지원 기반을 공고화하기 위해 교사 추가 파견 및 연수 실시하고 초기 정착 매뉴얼을 개발·보급하겠다고 밝혔다. 정착기 학교에 편·입학할 탈북학생의 학습지도와 진로·진학 상담을 강화하기 위해 하나둘학교에 중등교사를 추가 파견하고, 교사들을 대상으로 집합·원격교육을 실시한다. 탈북학생의 초기 정착단계에서 경험하게 될 수 있는 일상생활의 시행착오 등을 미연에 방지하는 방안으로 ‘탈북학생용 초기 정책 매뉴얼’ 개발도 추진한다. 매뉴얼에는 △컴퓨터·스마트폰 활용법 △공공기관 이용방법 △또래문화·기본예절 지식 등을 수록할 계획이다.
 
김홍근 기자 mong@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