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7 15:46 (토)
수도권 경쟁률 ‘3.4 對 1’ … 3천억원 규모 대형사업
수도권 경쟁률 ‘3.4 對 1’ … 3천억원 규모 대형사업
  • 김홍근 기자
  • 승인 2017.01.23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올해 첫 재정지원사업 LINC+ 사업 추진
교육부의 올해 첫 대학재정지원사업인 LINC+ 사업의 일반대 산학협력 고도화형에만 100개 이상의 대학이 신청하면서, 대학 간 재정지원사업 선정 전쟁이 어느 해보다 치열하게 펼쳐질 조짐이다. 교육부는 일반대 기준으로 75개교 내외를 최종 선정하고, 이번 사업에 총 3천271억원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지난 3일 공고된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LINC+ 사업) 일반대 산학협력 고도화형 신청 접수 결과 총 104개의 대학이 신청했다고 밝혔다. 신청대학은 권역별로 수도권 34개교(경쟁률 3.4:1), 충청권 21개교(2.1:1), 호남제주권 14개교(1.4:1), 대경강원권 18개교(1.8:1), 동남권 17개교(1.7:1)다.
 
LINC +사업은 2012년도부터 5년간 추진된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LINC 사업)의 후속사업으로 재정지원금이 총 3천억원이 넘는 대규모 재정지원사업이다. 지난 LINC 사업은 대학교원 업적평가에 산학협력 실적을 반영하도록 학칙 개정을 유도하는 등의 대학의 체질을 산업계 친화형으로 바꾸는 데 그 목표가 있었다. 하지만 올해부터 시작하는 LINC+ 사업에는 지난 LINC 사업에 ‘사회맞춤형학과 활성화 사업’을 통합해 대학과 산업계 간 협력을 기반으로 사업구조의 단순화, 재정지원의 효과성 극대화 등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각각의 두 사업은 LINC+ 사업 내 ‘산학협력 고도화형’, ‘사회맞춤형 학과 중점형’으로 유형화해 설계됐다.
 
일반대 산학협력 고도화형의 경우, 산업선도형 대학 육성을 통한 취·창업 역량 강화 및 중소기업 혁신 등 국가경쟁력 강화를 골자로 총 55개 내외의 대학을 선정한다. 1단계에서 전국단위 경쟁으로 2배수(약 110개교 내외)를 선정한 뒤 2단계에서 권역별 10개교 내외 선정, 이후 1차 선정 탈락 대학 간 전국단위 경쟁을 통해 5개교 내외를 추가 선정한다. 이번 사업에는 기존 LINC 사업에서 제시됐던 △사업단 내 3개 단과대학 이상 참여 △기술혁신형 대학 외 대학원 참여 제한 △대학 간 연합모형 제한 등을 폐지시켰다.
 
일반대 사회맞춤형학과 중점형은 학생의 취업난과 기업의 구인난 완화가 목적이다. 대학교육과정을 사회수요와 연결시킬 수 있도록 개편을 유도할 계획이다. 사업대학은 권역별 2개교 내외로 10개교를 선정한 뒤, 권역별 선정에서 탈락한 대학 간 전국단위 경쟁을 통해 10개교 내외를 추가 선정하는 방식으로 총 20개교 내외를 선정한다.
 
특히 교육부는 사업대학 선정 시 사회적 약자 배려와 신산업분야 인력 양성·공급을 위해 ‘장애인 및 바이오산업 채용 연계과정’을 포함한 사업계획서를 제출한 대학 각 1개교를 우선 선정할 계획이다.
 
LINC+ 사업에는 ‘성과미달대학’이라는 제도가 도입된다. 사업성과가 계획에 현저히 미달하는 대학에 행·재정적 제제조치를 가하겠다는 것이다. 연차평가는 1·3·4차년도 사업종료 후 실시되며, 평가 시 성과미달 판정 대학은 차년도 사업비가 삭감된다. 2회 연속 성과미달대학으로 판정될 경우는 사업단 계약이 전면 해지된다. 또, 중도 진입 대학을 추가로 선정해, 단계평가 시 하위 20% 내외의 대학과 신규 진입 희망 대학 간의 비교평가를 통한 사업 계속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성근 대학정책실장은 “대학의 여건과 특성을 바탕으로 설계된 산학협력선도 모델이 지역산업을 혁신하고, 사회수요 맞춤형 인력을 양성할 수 있도록 공정하고 객관적인 평가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홍근 기자 mong@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