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8 15:35 (목)
“전국 21개 사이버대 역할 부정하는 정책”
“전국 21개 사이버대 역할 부정하는 정책”
  • 윤지은 기자
  • 승인 2015.06.15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원격대학협의회, 교육부 평생교육 단과대학 신설정책에 반대

4년제 일반대에 평생교육 단과대학을 신설할 수 있도록 한 교육부 정책에 사이버대가 뿔났다. 한국원격대학협의회(회장 박영규 국제사이버대 총장, 이하 원대협)는 지난 12일 교육부의 ‘일반대학 내 성인 전담평생교육 단과대학 신설’ 계획에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교육부는 지난달 26일 4년제 일반대에 성인 학습자의 평생교육을 전담할 단과대학을 신설하겠다고 밝혔다. 오는 2016년에 우수대학 10개를 선정하고, 2017학년도부터 신입생을 선발하겠다고 발표했다.(<교수신문> 783호(6월1일자) 2면 참조)

교육부는 평생교육 단과대학을 도입하게 된 배경에 대해 “대학은 청년기 학생 위주로 교육이 운영돼 취업자나 성인학습자 교육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선취업-후진학을 확대하고, 일과 학습을 병행하는 성인들이 질 높은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원대협은 교육부의 정책에 “사이버대의 설립취지를 정면부정하는 편파적인 정책”이라고 반박했다. 평생교육은 사이버대에서 담당해 온 분야인데, 굳이 일반대에 단과대학을 신설할 이유가 없다는 주장이다.원대협이 제시한 전국 21개교 사이버대 ‘2013년 연령별 신입생 분포 비율’을 보면 30대(29.5%), 20대 후반(25.5%), 40대(23.9%) 가 정원의 3분의 2 이상을 차지한다. 학력별 등록생 분포 비율도 2013년 기준, 고졸(48.0%)이 가장 많고 뒤를 이어 전문대졸(33.4%), 대졸(11.6%) 순으로 나타났다. 이를 종합했을 때 성인학습자들이 선취업-후진학을 위해 사이버대를 이용한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원대협은 “교육부의 정책은 일반대에 수익을 창출하게 하기 위한 꼼수”라고 꼬집었다. 학령인구감소로 대학의 수익구조가 줄면서 성인학습자를 대상으로 한 평생교육에 뛰어들도록 유도한다는 지적이다. 원대협은 “교육부의 평생교육 단과대학 신설은 고용노동부의 일학습병행정책과도 중복된다. 또한 기존의 평생교육원의 실패를 부추길 가능성이 높다”며 “고등교육의 역할분담을 저해하는 교육부의 시행계획을 즉시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윤지은 기자 jieun@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