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1 10:07 (수)
키르기스스탄共, 대학 대폭 축소 방침
키르기스스탄共, 대학 대폭 축소 방침
  • 김영철 편집위원
  • 승인 2014.07.08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개혁 일환, 9월 전까지 불필요한 대학 폐쇄

▲ 키르기스 국립대 지망생들이 大入국가시험 합격자 명단에서 이름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 출처 〈센트럴아시안온라인
중앙아시아 키르기스스탄공화국에도 고등교육 개혁 바람이 일고 있다. 교육개혁의 핵심은 비능률적이고 불필요한 대학을 정리하는 일이다. 키르기스스탄의 인터넷 영문신문인 <센트럴아시아온라인(www.centralasiaonline.com)>은 최근 키르기스스탄이 정부 차원에서 새 학기가 시작되는 9월 전까지 불필요한 대학을 폐쇄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키르기스스탄 정부의 이 같은 방침은 알마즈벡 아탐바예프 대통령의 주요 관심사로, 그는 2012년 불필요한 대학의 폐쇄를 통한 대학 축소를 고등교육 개혁 차원에서 제안한 바 있다. 이에 내각은 지난 5월 하순 대학 폐쇄를 포함한 교육개혁 실행 의지를 발표했다. 키르기스스탄에는 현재 52개의 대학이 있으며, 이 가운데 31개 대학은 국립이다.


이 신문에 따르면 대학 폐쇄와 관련해 걸림돌은 올해 고등학교를 졸업하는 대학 진학자를 어떻게 처리하느냐에 달려 있다. 올해 고등학교 졸업자는 모두 6만여 명으로, 이 가운데 5만 명이 대학 진학을 위한 국가입학시험에 응시했다. 대학을 폐쇄했을 경우 이들이 갈 대학이 없어지는 현상이 초래될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카나트 사디코프 교육과학장관은 “정부당국이 개혁의 기준에 부합되지 않은 대학들을 주시하고 있다”며 “심사 후 대학 인가를 취소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심사기준이 문제다. 몇몇 대학은 이와 관련해 정부당국의 조사를 기피하고 있다. 칸트에 있는 ‘아시안 의과전문대학(Asian Medical Institute)’도 그 중 하나다. 이 대학은 학생들에 대한 충분한 연수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당국에서 인가를 취소하기로 결정했으나, 당국 조사관의 검열을 거부하고 있는 상태다.
그러나 정부당국은 이를 강행한다는 방침이다. 키르기스스탄 정부는 교육개혁의 첫 단추는 인가 취소를 통한 대학 축소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이를 통해 새로운 교육과정의 발전을 도모한다는 점을 내세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