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9 16:07 (수)
김범식 고등과학원 교수, ‘포스코청암 과학상’ 수상
김범식 고등과학원 교수, ‘포스코청암 과학상’ 수상
  • 김봉억 기자
  • 승인 2014.02.17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울대칭 분야 Quasi-map 이론 발견 공로

김범식 고등과학원 교수
김범식 고등과학원 교수(46세, 수학부ㆍ사진)가 2014년 포스코청암상 과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김 교수는 공간의 대수기하학적 불변량과 사교기하학적 불변량 사이의 다양한 관계를 설명하는 Quasi-map 불변량들과 이들의 벽횡단 공식을 발견했다. 현대 수학의 중요한 연구대상 중 하나인 거울대칭분야에서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수학자다. 거울대칭 이론은 쌍대 대칭성 중의 하나다. 수학과 초끈이론의 한 분야로, 지금도 이 두 학문 간에 아이디어들을 주고 받으며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

김 교수는 1990년대 초 제기된 거울대칭 난제 해결을 위해 1990년대 말 다양한 원리들을 개발하고, Gromov-Witten 이론 연구에서 선구적인 업적을 이뤄 대표적인 수학 저널인 <Acta Mathematica, Annals of Mathematics>에 논문을 발표했다. 이는 2003년 젊은 과학자상을 수상하게 되는 계기가 됐다. 2000년대 들어서는 Gromov-Witten 불변량들 사이의 관계를 가환/비가환군의 불변량 연구라는 관점에서 새롭게 해석해 비가환군에서의 고전적 거울대칭 분야를 개척해 2007년 최연소 국가석학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김 교수는 현재 다양한 불변량들 사이의 신비로운 관계를 통합적 관점에서 설명하려는 시도와 함께 Quasi-map과 이들 불변량의 벽횡단 공식이라는 독창적인 개념들을 창안해 많은 미해결 문제에 도전하고 있다. 오는 8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2014 세계수학자대회에서 대수기하학 분야 초청 강연자로 선정됐다.

김 교수는 서울대 수학과를 졸업하고 캘리포니아대 버클리캠퍼스에서 박사를 했다. 포스텍 교수를 거쳐 2003년부터 고등과학원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제8회 포스코청암상 시상식은 3월26일 포스코센터에서 열린다. 부문별 수상자에게는 상금 2억원이 주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