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2 16:29 (금)
“대학서열화·사학중심 대학체제 해소하는 정책 필요”
“대학서열화·사학중심 대학체제 해소하는 정책 필요”
  • 김봉억 기자
  • 승인 2014.01.20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교련·민교협·교수노조, 교육부 구조개혁에 공동대응 나선다

교육부가 오는 1월 중으로 대학구조개혁 방안을 발표하기로 한 가운데, 교수단체들이 전국 순회 교수토론회를 잇따라 열어 정부안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기로 했다. 한국사립대학교수회연합회(사교련)와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민교협), 전국교수노동조합(교수노조)이 처음으로 연대해 공동 대응에 나선다.

전국 교수토론회 운영위원회(위원장 윤지관 덕성여대)는 ‘정원감축’에 역점을 둔 정부 구조조정안을 수정·대체할 수 있는 전국 교수들의 ‘대안’을 구체화해 정부와 정치권에 전달할 예정이다. 21일 오후 2시 동의대에서 열리는 ‘부산·경남대회’를 시작으로, 대전·충청, 대구·경북, 호남지역 대회를 2월까지 열고, 수도권은 3월초에 토론회를 한다. 지역별 토론회를 마치고 3월 중순엔 서울에서 대규모 전국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이들은 “현재 정부의 구조개혁안은 개혁을 빌미로 한 정원감축 혹은 대학 퇴출에 역점을 둔 ‘구조조정안’일 뿐”이라며 “대학의 구조를 개혁하려면 무엇보다 한국 고등교육의 구조적인 문제인 대학의 서열화와 사학 중심의 대학체제를 해소하는 방향으로 정책이 수립돼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향후 대학은 정부가 주도하는 구조조정의 압박에 휘말려 교육의 본령이 훼손될 것이며, 교수들의 자율적 영역이 침해되는 것은 물론, 생존권조차 위협당하게 될 것”이라고 토론회 개최 배경을 전했다.

김봉억 기자 bong@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