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2 18:49 (금)
학문후속세대를 다시 생각함
학문후속세대를 다시 생각함
  • 이영수 교수신문 발행인
  • 승인 2014.01.08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정론
▲ 이영수 교수신문 발행인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강사법’ 시행이 다시 2년 뒤로 연기됐습니다. 새해 아침에 들려오는 이 소식 은 ‘학문후속세대’의 문제를 거듭 고민하게 합니다.
언제부턴가 아카데미에서는 학문후속세대라는 말이 유령처럼 떠돌기 시작했습니다. 석·박사과정에 있는 예비 연구자들을 가리키는 말이겠지만, 아직 대학에 교수로 입직하지 못한 강사까지 포함하는 말로 이해하 는 분들도 있습니다.


학령인구가 줄어드는 문제는 체감온도가 높게 느껴져서인지 그 대책을 마련하는 모습이 자주 눈에 들어옵니다만 이 학문후속세대 문제는 산발적으로 논의됐고, 뾰족한 대책도 달리 없어 보입니다. 실은 대책이 없 는 게 아니라 대책 마련을 위한 깊은 논의가 부족하다고 말하는 게 정확할 것 같습니다.
이미 전세계적으로 박사인력이 과잉 양산되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습니다. 정부 차원에서 다양한 대학 원 정책을 제시하기도 했지만, 대학 안에서의 고민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봅니다. 근대 대학의 역사는 사회변화와 깊이 맞물려왔기 때문에 대학 외부의 사회적 변화는 자연스레 대학에 이러저러한 많은 자 기변화를 요구할 수밖에 없습니다.
문제는 이러한 변화 요구에 맞서 대학이 보다 주체적으로 장기적이고 거시적인 틀에서 대안을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강사법의 경우만보더라도 주무부처인 교육부가 앞에서 끌고 가는 모양새입니다. ‘법’이라는 틀을 마련해야 하는 처지다보니 교육부가 앞장설 수 있지만, 그럼에도 대학의 역할을 묻고 따지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미 강사들의 ‘대량해고’ 사태가 여러 대학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교육부는 교육부대로 고심해야겠 지만, 이 문제에 대해 대학이 머리를 맞대고 어떤 해법을 모색하고 있는지, 도대체 진정성 있는 고민을 하고 얼마나 하고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신분과 지위, 보상과 대우가 불투명하고 열악한 상황에서 학문의 꽃이 원숙하게 피어나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강사를 줄이고 교수들의책임시수를 늘리는 편법은 다 음 세대로 이어지는 학문공동체의 존립을 위태롭게 할 수 있습니다. 이 상황을 지켜보면서 학문 연구자의 길에 뛰어들 ‘후속세대’가 얼마나 될까요? 설마 교육부나 대학 모두, ‘대학원 空洞化’를 바라는 것은 아니겠지요? 강사법을 비롯 학문후속세대를 제대로 대접하고, 이들이 우리 학문공동체의 든든한 동반자이 자 계승자가 될 수 있도록 대학의 인식론적 전환을 요청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