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9 22:52 (화)
전문대 ‘수도권’ 정교수 평균연봉 4년제보다 높아
전문대 ‘수도권’ 정교수 평균연봉 4년제보다 높아
  • 권형진 기자
  • 승인 2012.11.07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 전문대학 교수 연봉 현황 분석 … 1억원 넘는 대학도 17곳

전문대학 정교수 평균연봉은 2010년 이래 3년째 동남보건대학이 가장 많았다. 배화여자대학이 2년 만에 부교수와 조교수 평균연봉 1위 자리를 되찾았다. 전임강사 평균연봉은 인덕대학이 가장 많았다. 전문대학 교수 연봉은 지역적 격차가 두드러져 수도권 전문대학의 정교수가 비수도권 대학 정교수보다 평균 1천451만원을 더 받았다. 수도권 전문대학의 정교수 평균연봉은 4년제 대학보다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수신문>은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소속 박인숙 새누리당 의원이 교육과학기술부로부터 제출받은 ‘2012년 전문대학 교원 직급별 연봉 현황’을 분석했다. 141개 전문대학이 자료를 제출했다. 2012년 4월 1일 기준으로 연간 급여액을 예상한 금액이어서 실제 급여와는 차이가 생길 수 있다. 하지만 기본 급여 외에 각종 수당과 급여 성격의 연구비 등을 포함하고 있어 대강의 연봉 수준을 가늠할 수 있는 참고 자료는 된다.

올해 정교수 평균연봉이 1억원을 넘는 전문대학은 17개로 지난해보다 1곳 늘었다. 정교수 평균연봉이 1억원이 넘는 대학 수는 2008년 9개, 2009년 11개, 2010년 10개로 10개 안팎을 오르내리다가 지난해에 16개로 늘어난 바 있다. 동남보건대학은 1억1천854만원으로 122개 전문대학 가운데 정교수 평균연봉이 가장 높았다. 동남보건대학은 2010년부터 3년째 정교수 평균연봉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동남보건대학을 포함해 동양미래대학, 동서울대학, 배화여자대학, 경남정보대학, 유한대학, 장안대학, 안양과학대학, 인덕대학, 인하공업전문대학, 부천대학, 명지전문대학, 한양여자대학 등 13개 대학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정교수 평균연봉이 1억원을 넘었다. 국제대학과 마산대학, 부산과학기술대학, 서울여자간호대학 등 4곳은 올해 새로 ‘정교수평균연봉 1억원’대학에 이름을 올렸다. 정교수 평균연봉이 가장 높은 대학과 적은 대학의 차이는 지난해 7천400만원에서 올해 7천25만원으로 격차가 약간 줄었다.

부교수와 조교수 평균연봉은 배화여자대학이 가장 높았다. 배화여자대학은 2010년에도 부교수와 조교수 평균연봉이 가장 높았다. 지난해에는 두 직급 모두 안앙과학대학에 1위 자리를 내줬다가 올해는 다시 1위에 올랐다. 배화여자대학은 정교수뿐 아니라 부교수 평균연봉도 1억원을 넘었다(1억202만원). 동서울대학도 1억12만원으로 부교수 평균연봉이 1억원을 넘었다. 전임강사 평균연봉은 인덕대학이 8천273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안양과학대학이 7천173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지난해와 1, 2위 순위가 뒤바뀌었다.

전문대학 직급별 평균연봉을 보면 특히 지역적 격차가 두드러진다. 정교수, 부교수, 조교수 모두 평균연봉 상위 10개 대학 가운데 9개가 서울이나 경기지역에 있는 대학이다. 16개 시도별로 정교수 평균연봉을 살펴보면 서울지역이 1억42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가장 낮은 경북(6천928만원)보다 3천114만원 높다. 경기지역 전문대학의 정교수 평균연봉이 9천358만원으로 두 번째로 높았다. 인천을 합한 수도권 지역의 정교수 평균연봉은 9천493만원으로 비수도권의 8천42만원보다 1천451만원 높았다.

수도권 전문대학의 정교수 평균연봉은 4년제 대학보다 높다. 인천지역 전문대학은 같은 지역 4년제 대학보다 정교수 평균연봉이 1천187만원 높았다. 같은 지역 4년제 대학 교수보다 서울지역 전문대학 교수는 326만원, 경기지역 전문대학 교수는 245만원을 더 받았다. 광주와 전남지역도 전문대학이 4년제 대학보다 정교수 평균연봉이 각각 1천95만원, 129만원 높았다. 반면 충북지역 전문대학 정교수는 4년제 대학 교수보다 평균 1천683만원을 적게 받았고, 강원지역 전문대학 정교수 평균연봉도 4년제 대학보다 1천659만원 적었다.  울산(1천533만원)과 경북(1천550만원)도 1천500만원 넘게 차이가 벌어졌다.

권형진 기자 jinny@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