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7 10:50 (금)
김진수 서울대 교수팀, Nature Methods誌 ‘올해의 기술’ 선정
김진수 서울대 교수팀, Nature Methods誌 ‘올해의 기술’ 선정
  • 교수신문
  • 승인 2011.12.29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수 서울대 교수팀(47세, 화학부‧사진)이 주도적으로 개발·보급한 ‘유전자가위 기술’이 <네이처>의 자매지 <Nature Methods>로부터 ‘올해의 기술’로 선정됐다. 국내 연구자가 선도적으로 개발·보급한 기술이 ‘올해의 기술’로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그 의미가 크다.  

유전자 가위(zinc finger nuclease, ZFN)는 특정 염기서열을 인식해 절단하도록 고안된 인공 제한효소다. 인간세포를 포함한 모든 동·식물세포에서 특정 유전자를 절단해 돌연변이를 일으키거나 교정하는데 사용되는 도구로 최근 생명과학자들 사이에서 주목 받고 있는 신기술이다.

김진수 교수는 지난 1월 세포 내에 존재하는 유전자의 특정 위치를 선별해 절단하는 유전자가위 대량 합성기술 개발에 성공했고, 10월에는 유전자가위를 이용해 특정 유전자에 돌연변이를 일으킨 동식물 세포를 쉽게 선별하는 방법을 개발했다. 최근에는 뒤집어진 혈우병 유전자를 다시 뒤집어서 원상 복구하는 기술을 개발한 바 있다.

2011년 <Nature Methods>에 게재된 유전자가위 기술 논문은 총 7편으로, 그 중 서울대 김진수 교수 연구팀이 2편의 논문을 발표했다.

한편, <Nature Methods>는 네이처 출판그룹(NPG)에서 발행하는 생명과학과 화학 분야 최고 권위의 학술지(IF=20.7)다. 매년 한 해 동안 전 세계에서 개발된 실험방법과 기술 중에서 가장 혁신적이고 중요한 것을 선정하여 ‘올해의 기술’로 소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