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3 17:27 (금)
의학계·교육부 이견 못 좁혀 난항…대학, 실리계산 느긋
의학계·교육부 이견 못 좁혀 난항…대학, 실리계산 느긋
  • 손혁기 기자
  • 승인 2002.07.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2-07-06 12:05:07
 큰 사진 보기
과도한 대학입학 경쟁을 완화하고, 다양한 전공을 경험한 이들을 의료인력으로 양성하기 위해 도입된 의·치학 전문대학원 제도가 난항을 겪고 있다.
교육인적자원부가 최근 의·치학 전문대학원 전환신청을 마감한 결과 전국 41개 의과대학과 11개 치과대학 가운데 전문대학원으로 전환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대학은 7개 의과대학과 6개 치과대학뿐이었다.<도표참조>지난 2월에 2003년부터 전환하겠다고 도입계획을 밝힌 대학을 제외할 경우 새로 신청한 대학은 의학 전문대학원의 경우 충북대 등 4개 대학, 치의학 전문대학원은 부산대, 서울대 등 2개 대학뿐이다. 고려대, 서울대, 연세대 등 교육여건이 비교적 양호한 대학들 가운데 상당수는 의학 전문대학원 전환계획을 밝히지 않았다.
이처럼 전문대학원으로 전환하는 대학들이 적은 것은 교육인적자원부와 의과대학들 간의 이견이 좁혀지지 않은 상태로 출발하면서부터 예견됐던 상황이다.
올해 1월 교육인적자원부는 ‘학사+4’체제를 원칙으로, 전문대학원 졸업자에게는 의무석사를 수여하며, 전환여부는 대학이 자율적으로 결정하는 것을 주요내용으로 의·치학 전문대학원 도입계획을 발표했다.
한편, 한국의과대학장협의회(회장 이종욱 서울대 의학과, 이하 협의회)는 교육인적자원부가 내놓은 계획이 당초 ‘의학전문대학원 추진위원회’가 마련한 안과 다르다며 △2+4제도를 근간으로 △다른 학부 출신의 입학을 대학이 자율적으로 정하고 △전문대학원 졸업자와 의예과 졸업자의 학위 통일을 요구하는 의견서를 제출했다. 지난 6월에도 △전문대학원 인가요건 제정 △전공의 군복무기간 단축 △재정지원 등을 요구하며 교육부의 전문대학원 도입에 강하게 반발했다.
전문대학원 전환 자체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도 여전하다. 1차 의료인력 양성이라는 의학교육의 목적에 비춰볼 때 양성 기간이 지나치게 길어지며, 더 낳은 의료인력을 양성하기 위해서는 의료교육과정개편이 선행돼야 한다는 것이다.
반면 교육인적자원부와 일부 의과대 교수들은 전문대학원도입이 지지부진한 데 대해 다른 진단을 내리고 있다. 의과대학들은 그 동안 우수학생을 독점해 왔는데 이러한 지위를 잃을 수 있고, 전환을 늦출수록 우수학생 유치에 유리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사립대학의 경우 의학전문대학원을 운영하기 위해서는 교수증원, 시설확충, 교과과정개발 등 많은 재원을 필요로 하는데 굳이 전환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계산 때문이라는 것이다.
교육인적자원부는 “추진위원회가 제시했던 2+4제도를 학사+4제도로 바꾼 것은 자연대 등 기초학문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며, 최근 심화되고 있는 이공계 기피현상을 해소하기 위해서도 전문대학원제도를 도입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교육인적자원부는 2004년 입시계획을 확정해야 하는 8말까지 전환신청 마감을 연장했다.
손혁기 기자 pharos@kyo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