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6:53 (금)
“사실관계 다른 자료로 ‘대학현실’ 왜곡”
“사실관계 다른 자료로 ‘대학현실’ 왜곡”
  • 김봉억 기자
  • 승인 2011.06.13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일보> 등록금 시리즈, “사실과 다르다” 대학 항의 잇따라

<중앙일보>가 지난 7일부터 10일까지 보도한 ‘등록금 시리즈’를 놓고 대학가의 항의가 잇따랐다. <중앙일보>가 제시한 자료의 근거가 사실과 다르다는 것이다.

연세대는 지난 10일 오후에 “연세대 직원 연봉 관련 보도, 사실과 다릅니다”라는 제목의 긴급 보도자료까지 냈다. 연세대는 “최근 연세대와 관련된 일부 언론의 보도 중 사실관계가 다른 내용이 포함돼 있어, 이에 대한 오류를 지적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연세대는 “연세대 직원 한 명이 2009년 평균 1억145만원의 연봉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잘못된 산출근거에 비롯된 언론보도이다. 인용된 직원보수총액은 633억 원(2009년), 직원은 624명(2010년)으로 나타나 있다. 여기서 연세대가 정보공시에 올린 직원의 수(624명)에는 본교 계약직원과 의ㆍ치ㆍ간호대 직원이 제외된 반면, 보수 총액(633억 원)은 전 캠퍼스 정규직원 및 계약 직원에게 지급된 보수까지 모두 포함된 총액”이라고 밝혔다.

연세대는 근거자료에 따라 정확하게 산출하면 2009년 연세대 전 캠퍼스 직원(정규ㆍ계약직원 포함)의 1인당 평균 연봉은 6천80만원이라고 해명했다.

고려대의 정교수 평균 연봉도 사실과 다르다. <중앙일보>는 고려대 정교수 평균 연봉이 1억5천468만원으로 전국 대학 중 1위라고 보도했지만, 실제 연봉은 1억2천466만원이다. 기사가 나가기 전에 <중앙일보>의 자료 요청으로 자료까지 보냈지만 반영되지 않았다. 잘못 보도돼 항의도 했지만 별소용이 없었다.

<중앙일보>는 적립금 문제, 등록금 인상 부추기는 교수 고액 연봉, 안식년인가 ‘골프년’인가, 신이 내린 최고의 직장 대학 직원 등을 다뤘다. 대학가의 반응은 “일부 대학과 교수의 사례를 놓고, 마치 모든 대학과 교수들이 문제가 있는 것처럼 보도하고 있다”며 “기사의 근거로 제시한 자료도 사실과 다른 부분이 많아 말이 안 된다”라고 지적했다.

<중앙일보>는 지난 8일자 신문에서 최근 4년간 ‘교수 연봉 자료’를 분석해 “4년간 등록금 9%를 올릴 때 교수연봉은 16% 뛰었다”라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2010년에) 사립대 44곳이 정교수 평균 연봉이 1억 원을 넘었고, 학생들 돈으로 교수 월급을 올린 셈”이라고 보도했다. 44개 대학의 교수 연봉 상승률은 -32.9%~109.0%까지 달한다고 표까지 제시했다.

<중앙일보>가 입수해 분석했다는 ‘교수연봉 자료’는 어떤 자료일까. 한나라당 김선동 의원에게 입수한 이 자료는 한국교육개발원이 2007년부터 교육기본통계조사 규정 등에 따라 교수 급여를 포함한 고등교육통계조사에서 교수 급여 부분만 산출한 자료다. <교수신문>이 이미 지난해 11월 15일자로 보도한 ‘2010년 4년제 대학 교수연봉 분석’자료와 동일하다.

이 자료는 교수들이 받는 실제 연봉과 차이가 있다. ‘교수 연봉’ 입력 기준은 매년 4월 1일자 기준으로 전임교원의 각종 수당과 급여 성격의 연구비 등을 포함한 일체의 급여액(세전 금액)을 예상해 대학이 직접 입력한다. 특히 ‘각종 수당’은 대학마다 포함하는 내역이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교수 연봉’ 자료는 각 대학의 교수 연봉 수준을 가늠해 볼 수 있는 참고 자료다.

그래서 <교수신문>은 각 대학에 확인 절차를 거쳐 어떤 수당을 포함하고 있는지 등을 확인해 보도하고 있다. 각종 수당에는 의과대학 교수의 진료수당, 보직교수 수당, 초과강의료 등이 있는데 이들 항목을 넣기도 하고, 빼기도 한다. 일부 대학은 연말정산을 기준으로 외부 강의료, 연구성과로 창업을 하거나 산업체를 운영하는 교수들의 외부 활동에 따른 부수입을 포함하기도 한다.

교수의 평균 연봉이 높게 나타난 이유 중에 하나는 의과대학 교수의 ‘진료 수당’도 큰 몫을 차지한다. 의과대학 교수의 연봉은 ‘진료 수당’이 본봉보다 높은 경우가 많다. 진료 수당은 대학병원의 수익으로 지급한다. 의과대학 교수의 기본급은 대학과 병원이 일정 비율로 나눠 지급하는 대학이 있고, 대학병원에서 모두 지급하는 곳도 있다. <중앙일보>가 보도한 정교수 평균 연봉 상위 10개 대학 안에 있는 을지대(대전), 가톨릭대(제2캠퍼스), 인제대(부산), 건양대(대전)는 의과대학 캠퍼스다. <중앙일보>는 교수 연봉 자료의 이런 현실을 밝히지 않았다. 교수연봉이 높다는데만 초점을 맞춘 것이다.

연봉 내역 다른 자료 놓고 "큰 폭 인상" 엉터리 분석

<중앙일보>는 2007년부터 2010년까지 4년간 교수연봉이 16%가 올랐다고 했는데, 이 부분도 사실과 다르다. 교수연봉 자료의 입력 기준이 달라져 연봉 액수가 늘어난 대학도 많은데, 자료 수치만 놓고 비교해 대폭 인상된 것처럼 보도했다. 교육과학기술부는 2009년부터 실질적인 교원급여 현황을 파악할 수 있도록 급여 지급 내역을 모두 포함해 입력하도록 했다. 그래서 2007년과 2010년을 비교해 연봉 상승률을 따지면 연봉이 급격히 느는 대학이 있다.

정교수 평균 연봉이 두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난 을지대(대전)의 의과대학 교수의 급여는 대학에서 40%, 병원에서 60%를 지급한다. 2008년까지는 대학이 지급한 40%의 교수 급여만 입력했고, 2009년부터 병원이 지급한 급여까지 포함해 교수 급여를 입력했다. 이런 이유로 <중앙일보>가 분석한 이 대학의 연봉 상승률에는 109.0%라는 수치가 등장한다. 이런 실태를 감안하지 않고, 교수연봉 자료 수치를 단순 비교해 교수연봉이 16%나 올랐다고 보도하고, 교수 연봉이 많아 등록금 인상 요인이 되고 있다는 엉뚱한 분석을 내놓았다.

이 신문은 건양대(대전)도 4년간 42.9% 연봉이 상승했다고 밝혔는데, 대학 측에 확인 결과 10.6%가 인상됐다고 해명했다. 건양대 관계자는 “의과대학 교수들이 병원에서 일하고 받는 ‘진료 수당’을 2010년부터 입력했는데, 그래서 중앙일보의 42.9%라는 수치가 나온 것 같다”라고 밝혔다.

한양대 관계자는 “의과대학의 임상교원 비율이 높고, 일반 전공 교수의 초과강의료와 산학협동 등 외부 활동을 통한 본봉 이상의 부수입이 포함돼 평균 급여가 높게 나타났다”라고 말했다. 한양대는 2010년 교수 급여는 실질 인상율은 없다.

정교수 평균 연봉이 1억152만원으로 보도된 총신대는 본봉은 물론 연구비, 외부 강의에서 받은 강의료가 모두 포함된 연말정산 자료를 교수 연봉에 그대로 입력하는 바람에 1억 원이 넘게 나왔다고 해명했다. 총신대 관계자는 “자체 조사 결과 평균 급여는 8천500만원~9천만 원 선”이라고 말했다. 총신대는 교직원 급여는 2008~2010년 동결했다. <중앙일보>는 4년간 35.6%나 연봉이 올랐다고 보도했다.

세 번째로 정교수 평균 연봉이 높다고 보도된 포스텍(1억2천680만원)은 학생 등록금이 총 예산의 8%를 차지한다. 포스텍 교수 연봉은 2009년 동결, 2010년 7%, 2011년에 5%를 인상했다.

인하대는 2009년, 2010년에 교수 급여를 동결했고, 한국외대도 2007년부터 2011년까지 교직원 급여는 동결됐다.

대교협의 한 관계자는 “현재 ‘반값 등록금’ 문제는 교육정책으로 풀지 않고 ‘정치적’으로 풀어 가는게 문제”라며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한나라당과 민주당과 함께 언론까지 가세해 ‘정치적’ 입장에서 선정적인 보도를 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이 관계자는 “교직원 고액 연봉, 안식년 등의 문제를 다시 끄집어내 대학에 대한 불만을 키우고 정부가 책임져야 할 부분을 대학에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김봉억 기자 bong@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