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6 17:43 (월)
교수노조 이렇게 본다(1)
교수노조 이렇게 본다(1)
  • 김재환 기자
  • 승인 2000.10.3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 건설 취지 공감, 권익 보호 장치 필요"

△교수노조가 필요하다고 보는가.
“국교협 내부에서는 민교협의 노조추진 움직임에 대해서 대체로 지지하고 있는 편이다. 2002년부터 교수에 대한 계약제, 연봉제가 실시되기 때문에 이에 대응하여 노조를 건설하려는 움직임은 당연하다고 본다. 대학교수의 신분은 봉급 면에서 차이가 날 뿐이지 실제로 근로직과 다를 바가 없다. 외국에는 이미 교수노조가 있어 재단과 임금협상을 벌이고 있는 형편이고, 대학 내의 교수협의회가 의결권을 가지고 대학행정에 참여하고 있기도 하다. 우리나라는 교수협의회에 의결권이 없기 때문에 교수의 목소리를 담아낼 수 있는 통로는 사실상 없다. 따라서, 사학재단이나 정부에 대해 협상력·교섭력을 가질 수 있는 조직이 마땅히 필요하다.”


△현재의 교수노조 추진에 문제가 있다면.
“교수들마저도 노조냐라는 일반 국민의 정서를 극복하는 것이 관건일 것이다. 비단 일반 국민만이 아니라, 교수들 자체내에서도 노조는 시기상조라는 시각이 존재한다. 국교협에서 노조가 아니라, 전국대학교수회라는 교수조직을 만드는 이유도 그 때문이다. 법적으로 국립대 교수는 공무원신분이기 때문에 노조를 만들 경우 현행법을 어기는 결과가 된다. 전국대학교수회가 노조만큼 협상력이나 교섭력을 갖는 데에는 한계가 있지만, 교수들의 권익을 보호하고, 대학정책등에 교수들의 의견을 반영할 수 있는 사업을 해나갈 작정이다.”


△교수노조 추진기획단에 참여할 생각인가.
“국교협 일을 충실히 해야하고, 당면 과제인 전국대학교수회 건설을 설명하기 위해서는 직접적인 참여는 어려울 것이다. 하지만, 간접적으로 참여할 생각은 가지고 있으며 노조건설이라는 취지에는 공감하고 있다.”


△현재 교수노조를 추진하고 있는 민교협 교수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노조 건설이 무리없이 잘 진행됐으면 한다. 교수들의 의견을 반영할 수 있는 여러 단체가 생겨 제목소리를 분명히 낼 수 있었으면 한다.” <김재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