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17:21 (월)
"이제는 그림 그리며 살고 싶어"
"이제는 그림 그리며 살고 싶어"
  • 김봉억 기자
  • 승인 2009.08.22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동일 계명대 석좌교수, 퇴임…평생 모은 자료 계명대에 기증

 

지난 8월 21일 퇴임식을 가진 조동일 계명대 석좌교수. 조 교수는 계명대에 부임해 첫해 강의한 '국문학 개론' 강의노트 등 평생 모은 장서와 연구 자료를 계명대에 기증했다. 계명대는 도서관 내에 '동일문고'를 만들어 학생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한국문학계의 대표 석학인 조동일 계명대 석좌교수가 8월 21일 계명대에서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을 갖고 38년간의 교직을 마무리했다.  

조 교수는 이날 행사에서 "1968년 계명대에 처음 부임해 출판기념회를 가진 후 이렇게 퇴임을 맞아 생애 2번째 출판기념회를 가지게 됐다"며 "이제는 그동안 접어두었던 꿈인 그림을 그리며 살고 싶다"고 퇴임소감을 전했다.

조 교수는 계명대에서 첫 교수생활을 시작해 한국학대학원과 서울대 교수를 지내다 지난 2004년 9월부터 다시 계명대 석좌교수로 활동했다. 퇴임까지 5년간 강의한 내용을 꼬박 꼬박 저서로 펴내 '세계․지방화 시대의 한국학' 시리즈 10권을 완간했다.

<세계․지방화 시대의 한국학>은 ▲1권- 길을 찾으면서  ▲2권-경계 넘어서기  ▲3권-국내외 학문의 만남 ▲4권-고금학문 합동작전  ▲5권-표면에서 내면으로  ▲6권- 비교 연구의 방법  ▲7권 -일반이론 정립 ▲8권-학문의 정책과 제도  ▲9권-학자의 생애  ▲10권-학문하는 보람 으로 구성돼 있다.

조 교수의 후학을 위한 기증도 눈길을 끈다. 평생 모은 장서와 연구 자료를 계명대 동산도서관에 기증하기로 했는데 논문 등 친필본 4점을 비롯해 고문헌과 국문학 서적 6천7백여 권, 해외 수집자료 18박스 등 방대한 분량의 자료가 포함돼 있다. 특히 계명대에 부임해 첫해 강의한 '국문학 개론' 과목의 강의노트도 있다. 조 교수는 "내 학문의 처음과 끝이 계명대이기 때문에 이 자료들은 마땅히 이곳에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계명대는 조 교수의 업적을 존경하는 의미로 '계명출판문화특별상'을 수여했다. 또 조 교수가 기증한 자료들은 도서관의 별도 공간에 '동일문고'를 설치해 비치하기로 했다. '동일문고'는 이날 퇴임식과 함께 문을 열었다.

김봉억 기자 bong@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