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2 18:00 (금)
갤러리초대석: ‘아흔셋 전혁림, 새(新) 그림전’
갤러리초대석: ‘아흔셋 전혁림, 새(新) 그림전’
  • 배원정 기자
  • 승인 2007.10.22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풍물도’, 162.5x130.5cm, 오일 캔버스, 2007.

 

그린이: 전혁림
일시: 오는 25일까지
장소: Gallery ICAM(종로구 팔판동)

통영 출신의 노화가 전혁림 화백(93)의 그림에서는 바다 내음이 짙다. 바다를 상징하는 코발트블루가 그의 작품에 바탕이 돼 한국적 색면 추상의 선구적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구상과 추상을 넘나드는 조형 의식을 토대로 독자적인 영역을 구축해 온 그의 작품에서 우리 시대의 민족적 미의식을 엿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